전시안내
김은정: 매일매일 ( )
KIM Eun Jeong: WEATHERLAND

 

 

 

 

김은정의 그림 속 인물들은 날씨의 영향을 받지만 스스로 날씨를 만들기도 한다그들은 공중으로 흩어지는 연기 속에서휘날리는 눈송이 속에서문득 새 정신이 깨어나는 것을 느끼고 변화를 일으킨다바깥 날씨가 매일매일 달라지는 것처럼내면의 날씨도 매 순간 달라진다그 미세한 움직임을 알아채는 순간은 우연한 마주침이나 반복에 균열을 내는 사소한 사건과 관련될 것이다나비의 날갯짓처럼 아주 여린 세기로 시작된 변화는 어느새 내면의 풍광을 뒤엎고나아가 바깥 환경 전체의 리듬에 영향을 미친다그렇게 한 사람 한 사람이 날씨에 참여한다동물들도 마찬가지다다른 말로 하면지구라는 공통된 기반 위에서 객관적으로 공유되는 날씨가 있고그에 반응하여 시시각각 일어나는 주관적 날씨들이 있다이 두 종류의 날씨가 서로 교차하며 무수한 분위기가 생성된다우리는 바로 이런 분위기의 순환 속에서 하루하루 숨쉬며 살아간다

 

김은정의 《매일매일 ( )》은 바로 이런 시각에서 날씨를 바라보며 일상을 가꾸어 나간 기록이다화가의 몸을 감싸는 청량한 공기와 높이 떠 있는 구름산들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산책길에 만난 이웃과 고양이들이 사계절을 함께 통과하는 여정을 담았다마치 한 권의 시집처럼화면과 화면을 연결하는 자유 연상이 미묘한 아름다움의 세계를 열어 보인다김은정의 그림을 하나하나 눈에 담으며조금은 유연해진 마음으로다가올 새 계절의 즐거움을 기다린다.

 

「우리가 만든 날씨」 中 발췌 | 홍예지(미술비평)

 

 

 

Figures in KIM Eun Jeong’s artworks get influenced by the weather, but they also create the weather. Inside the scattered smoke and the driving snow, they sense the awakening of a fresh new spirit and make a change. Just as the outside weather changes every day, so does the weather on the inside. Sensing the detailed movement must be related to a chance meeting and a trivial accident that breaks routine. Like the flapping wing of a butterfly, the change starts with minor perturbations. Eventually, it covers the whole interior and affects the rhythm of the entire external environment. That is how each person participates in the weather. The same goes for animals. In other words, there are two types of weather- objective weather that we share on the earth and subjective weather that is ever-changing in response to it. By intercrossing, they create various atmospheres. And within those cycles of atmosphere, we breathe and live every day.

 

Then KIM Eun Jeong’s exhibition, WEATHERLAND, archives daily life while checking the weather from this kind of perspective. The fresh air surrounding her body, high clouds, branches swaying in the breeze, and neighbors and cats encountered on a walk feature the four-season journey. Like a poem, a free association that connects scene to scene opens up a subtle world of beauty. As I capture each artwork through my eyes, with a slightly pliable heart, I expect the joy of the new season.

 

Excerpt from “The Weather Created by Us” | Yeji Hong (Art critic)

 

 

 

 Hakgoja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