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At Home, 2020, 광목에 아크릴릭, Acrylic on Korean cotton, 112.1x145.5cm
Kinopio Boy, 2022, 광목에 아크릴릭, Acrylic on Korean cotton, 53x45.5cm
Pierrot Boy, 2022, 광목에 아크릴릭, Acrylic on Korean cotton, 53x45.5cm
Pierrot Cat, 2022, 광목에 아크릴릭, Acrylic on Korean cotton, 80.3x100cm
Precious Time, 2021, 광목에 아크릴릭, Acrylic on Korean cotton, 60.6x72.7cm
마음의 안식처, A Place of Rest for the Mind - 마음의 안식처, 2020, 광목에 아크릴릭, Acrylic on Korean cotton, 72.7x60.6cm
한충석 | 관계연습
HAN CHOONGSEOK | Relationship Practice

 

 

한충석은 왜 그토록 누군가와의 관계설정 그리고 소통방식에 대한 화두에 집착하는 것일까한 작가 그림은 한마디로 인간의 관계에 의한 방어본능을 작업으로 옮기는 과정이다자주 등장하는 소재인 여러 부류의 인간상캐릭터화된 올빼미개와 고양이 등이 주인공으로 나서지만그 이면에선 세상을 향한 소통의 메시지를 품고 있다.

 

한충석의 그림은 성숙된 교감과 소통을 위해선 관계적 여백이 행복한 삶의 지혜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끊임없이 스스로에게 혹은 상대에게 고백하고 존중하는 삶의 자세가 중요함을 말하고 있다그래서 한충석의 가느다랗게 째진 눈매가 이제는 불안정한 눈치 보기가 아니라상대를 배려하고 존중하기 위한 잠깐의 휴식처럼도 느껴진다서로에게로 향하는 믿음의 징표를 만날 수도 있도록 유도해준다.

 

관계의 여백으로 소통을 그리다」 中 발췌

김윤섭 · 아이프아트매니지먼트 대표미술학 박사

 

 

 

 

 

Why is Han so obsessed with the subjects of relationships and communication? In one short phrase, Han’s practice is “the process of transferring the defensive nature inherent in human relationships into paintings.” The main protagonists of his paintings are a set of caricatures of men and characters of owls, dogs, and cats rendered in Han’s unique style, but contrary to what they seem, they are, in fact, radiating “passion for communication” towards the world.

His paintings proclaim how important it is to constantly confess to oneself and others and the importance of it being an attitude of life. And the narrow, squinting eyes in Han’s paintings now seem like the gesture of accommodation and respect, which provide a breathing space in relationships rather than the eyes of a person excessively aware of others’ opinions. The gazes of Han’s characters now guide us towards symbols of faith, the evidence that allows us to trust in each other.

 


Excerpt from “Picturing Communication in the ‘Negative Space of Relationships’”
Yoon Sub Kim · CEO of AIF Art Management, Ph.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