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김길후, 노자의 지팡이, 2019, 나무, 합판, 205(h)x54x57cm
김길후, 무제, 2021, 캔버스에 아크릴릭, 300x200cm
김길후, 무제, 2021, 캔버스에 아크릴릭, 300x200cm
김길후: 혼돈의 밤
KIM Gil-hu: The Night of Chaos

김길후는 허공에 긴 칼을 휘두르는 검객일 수도 있고흐드러지게 한 판의 춤을 추는 춤꾼일 수도 있다단지 차이가 있다면 흔적이 있느냐없느냐일 뿐이다검객이나 춤꾼은 행위를 드러내지만 흔적은 남지 않는다그러나 김길후는 화가이기 때문에 붓을 들어 행위를 하고 흔적을 남긴다그런 의미에서 김길후는 붓을 들고 흐드러지게 진한 춤을 추는 무당(shaman)이다신명에 빠져 붓춤을 추면서 잃어버린 먼 태곳적의 영기(靈氣)를 불러내고자 한다예술이 지닌 치유의 기능을 초혼(招魂)을 통해 오늘 이 자리에 임재하게 하는 샤먼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평면이 됐든입체물이 됐든 김길후의 예리한 일필휘지가 스치고 지나가면 순식간에 기운생동에 충만한 작품이 탄생하는 과정은 거의 신비에 가깝다길이가 무려 15센티에 달하는 평붓에 검정색 물감을 듬뿍 묻혀 캔버스 위를 한번 휘저으면예리한 칼날에 뎅겅 목이 달아남과 동시에 검붉은 피가 솟구치는 것처럼 순식간에 죽음의 묵시록적인 이미지가 탄생한다고도로 긴장된 순간이다그림을 그리는 순간에는 머리 속에 피가 솟구치는 전율이 온몸을 파고들면서 초긴장 상태에 도달한다여기서 다시 획(자가 칼 도(변임을 상기하자작가가 든 것은 붓이 아니라 은유로서의 칼이다그 칼로 단번에 내리치는(一劃것이다바로 그런 이유에서 김길후의 그림은 말하자면 죽임의 과정이자 죽음의 결과물이다죽음으로써 살아나는 이 역설의 미학그 피가름의 현장 한복판에 실행자 겸 목격자인 작가 김길후가 서 있다.

 

– 치유로서의 그림 中 발췌 | 윤진섭(미술평론가)

 

 

Kim Gil-hu could be a swordsman who wields a long sword in the air or a dancer who unfolds a breathtaking performance. If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a swordsman, a dancer, and Kim, it is only whether one leaves a trace or not. A swordsman or dancer shows action but leaves no mark. As an artist, Kim leaves traces of his action with the paintbrush. As such, Kim can be likened to a shaman who performs a powerful and magnificent dance ritual with a paintbrush. He dances ecstatically with the brush, attempting to summon the spiritual energy of ancient times that has long been lost. He serves as a shaman who brings art’s function of healing to life today through his artistic invocation.

 

Kim’s works are instantly animated once his keen single stroke touches them, whether they are flat paintings or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s. The process of them coming to life is truly a marvel. Once Kim’s flat 15cm brush heavily soaked in black paint brushes over the surface of the canvas, an apocalyptic image of death emerges immediately, like dark red blood spouting from a decapitated neck at the slash of a sharp sword. It is a moment of high tension. The moment he paints, his shudders from the thought of blood surging from the head takes over his entire body and brings him to a state of hypertension. Recall here that the radical (indexing component of Chinese characters) of the Chinese character for stroke (, huà) is knife (, dāo). Then what Kim holds in his hand is not a brush, but a metaphorical knife. He uses this knife to make a single slash (or single stroke) on the canvas. For this reason, Kim’s painting is, in a sense, the process of killing and the result of death. The aesthetic of coming to life through death! Kim Gil-hu stands right there, at the center of the slaughter scene, as the executor and witness.

 

-       Excerpt from “Art as Medium of Healing” | Jin Sup Yoon (Art Critic)